AppVeyor를 이용한 지속적인 통합, 빌드 및 배포

요즘과 같은 애자일 개발 환경에서는 Contiunuos Integration (CI), Continuous Build (CB), 그리고 Continuous Delivery (CD)라는 개념이 꽤 중요하다. 이를 위해 여러 솔루션들도 나와 있다. 대표적인 것들로 TeamCityJenkins, 그리고 Travis가 있다. 각각 장단점이 있는데 간단하게 나열하자면 TeamCity와 Jenkins는 설치형이어서 이를 위한 서버가 반드시 필요하다. 반면에 Travis는 서비스형이어서 설치가 필요없다. 하지만 오로지 GitHub에 올라간 오픈소스 프로젝트만 사용할 수 있어서 BitBucket 또는 CodePlex과 같은 다른 리포지토리 서비스들에서는 이용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지금 소개하고자 하는 AppVeyor는 Travis와 같은 서비스형이면서 다양한 리포지토리 서비스에 연결 가능하고, 오픈 소스 프로젝트에는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점이 있다. 단점이라면 오로지 닷넷 프로젝트만 사용할 수 있다는 것. 아무튼 이 포스트에서는 이 AppVeyor 서비스를 이용해 오픈 소스 닷넷 라이브러리를 빌드하고 NuGet에 패키지를 배포하는 것까지 일련의 과정을 간단하게 다루어 보도록 한다.

AppVeyor 계정 생성

당연하겠지만, AppVeyor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계정을 생성해야 한다. 오픈 소스 프로젝트는 무료로 사용이 가능하니 부담없이 하나 만들어 보자. 직접 생성하거나 본인의 GitHub 계정, BitBucket 계정 혹은 Visual Studio Online 계정을 이용할 수 있다.

프로젝트 생성

계정 생성후 가장 먼저 할 일은 CI/CD를 위한 프로젝트를 만드는 것이다. 자신의 GitHub 계정으로 로그인했다면 본인의 계정에 들어있는 수많은 리포지토리들을 확인할 수 있다. 그 중 원하는 프로젝트를 하나 골라보도록 하자. 여기서는 ReCaptcha.NET을 이용한다.

제목을 클릭해서 들어가보면 아래와 같이 가장 최근 빌드 결과가 나타난다. 물론 최초 생성시에는 보이지 않는다.

프로젝트 환경 설정

Settings 링크를 클릭해서 들어가보면 여러 가지 설정 사항들을 볼 수 있다.

General

General 탭에서는 기본적인 리포지토리 세팅을 할 수 있다. 나머지는 디폴트로 상관 없고, 왼쪽의 Build 탭과 Deployment 탭에 주목하도록 하자. 먼저 Build 탭을 클릭하면 아래와 같다.

Build

다른 내용은 디폴트로 해도 상관 없는데, 많은 오픈 소스 닷넷 프로젝트의 경우 NuGet 패키지를 이용하게 마련이므로 위의 그림과 같이 Before build script 항목에 nuget restore 혹은 nuget restore PATH\TO\SOLUTION.sln 형태로 빌드 직전 NuGet 패키지 복원 명령을 지정해 준다. 이 상태에서 프로젝트 최초 화면으로 돌아가면 NEW BUILD라는 버튼이 보이는데, 이걸 클릭해서 수동으로 빌드한다거나 아니면 브랜치에 푸시한다거나 하면 자동으로 빌드가 돌아가게 된다.

사실 여기까지 하면 기본적인 AppVeyor의 사용법은 다 끝난 거나 마찬가지이다. 참 쉽죠? 만약 NuGet 패키지를 https://nuget.org에 올리려고 한다면 아래의 한 단계를 더 추가하면 된다.

Deployment

우선 Deployment provider 항목을 NuGet으로 선택하고 NuGet server URLAPI key 항목을 설정한다. NuGet server URL을 빈 칸으로 남겨둘 경우에는 기본적으로 http://nuget.org가 선택된다. NuGet 패키지 업로드를 할 경우에는 보통 특정 브랜치에 커밋이 있을 경우 업로드를 하는 편인데 이 때 특정 브랜치를 지정한다. 이것은 Git Flow와 관련이 있는 설정이기도 하다.

이 상태에서 release 브랜치로 푸시를 할 경우 해당 내용은 자동으로 빌드후 NuGet 패키지 업로드가 이루어진다.

이렇게 해서 AppVeyor 서비스에 대한 간략한 리뷰를 진행해 보았다. 좀 더 자세하게 설정을 하고 싶다면 이 레퍼런스를 참고해 보도록 하자. 개인적으로 AppVeyor를 통해 CI/CD를 진행해 본 결과 앞서 언급했던 Git Flow 모델에 대한 내용을 좀 더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었다. 예전에는 그냥 하라니까 따라하는 느낌이었다면, 이 서비스를 이용한 후에는 제대로 따라서 해야만 온전히 빌드 및 배포가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점이라고나 할까…

본인이 닷넷 관련 오픈 소스 프로젝트를 운영한다면 AppVeyor는 꼭 써보는 것이 좋겠다. 꼭 써라 두번 써라

You might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