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서비스 환경에서는 API로 메시지를 주고 받게 마련이다. 이런 API는 단순히 요청(Request)을 던져서 응답(Response)을 기다리는 방식이 대부분이지만 좀 더 긴 처리시간을 필요로 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고, 하나의 워크플로우 안에서 특정 기간 동안 아예 멈춰있다가 특정 신호를 받으면 다시 작동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는 대부분 타임아웃 때문에 HTTP 프로토콜 위에서는 요청과 응답으로 처리하기가 힘들다. 이럴 때 []

애저 로직 앱은 애저 서비스를 이용할 때 활용할 수 있는 두 가지 서버리스 서비스 중 하나이다. 물론 다른 하나는 애저 펑션이다. 로직 앱은 API를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를 하나의 워크플로우 안에서 조율해주는 일종의 오케스트레이션 앱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수많은 서비스를 연결하기 위한 커넥터를 제공하는데, 그 중 하나가 웹훅(Webhook) 커넥터이다. 이 포스트에서는 이 웹훅 커넥터를 사용할 []

Azure Functions 서비스는 지난 3월 말 Build 2016 행사에서 처음으로 소개되었다. 스스로를 AWS Lambda 서비스(이하 람다)의 경쟁자로 포지셔닝하는 만큼 기능들이 거의 비슷하다. 다만 후발주자로서 더 많은 언어들을 지원하고 조금 더 손쉽게 만들 수 있어서 여러모로 편리하다. 때마침 @totuworld님께서 Azure Functions로 Slack Bot 만들기 포스트를 작성해 주셨기 때문에 따라하는 차원에서 다시금 슬랙봇을 깃헙과 연동시켜 본다. 지난 []

AWS Lambda 서비스(이하 람다)는 서버가 필요 없는 이벤트 방식의 서비스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개발자들이 빠르게 애플리케이션을 셋업할 때 굉장히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서비스이다. @usefulparadigm님께서 AWS Lambda와 API Gateway로 Slack Bot 만들기 라는 포스트를 공유해 주신 김에 따라해 볼 겸 해서 약간은 다르게 깃헙과 연동시킨 슬랙 봇을 만들어 보았다. 이 포스트에서는 아래와 같은 내용을 다루고자 []

  • 1